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완주군의회 이주갑 의원, 완주군 인구정책 다변화 촉구

기사승인 23-06-08 15:46

공유
default_news_ad1

군정질문 통해, 완주군 인구정책 점검하고 새로운 대안 제시 나서


완주군의회 이주갑 의원이 지난7일 제277회 완주군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만경강의 기적의 출발, 완주군의 새로운 인구정책을 제안한다’라는 제목으로 군정질문을 실시했다.

이주갑 의원은 군정질문을 시작하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인구정책은 중앙정부와 지역을 구분하는 것이 아닌 중앙정부와 연계해, 각 지자체의 특성과 차별성을 고려한 정책이 요구 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최근 10년간의 완주군 총 인구현황을 자료로 제시하며, 2017ㄹ년 9,6000명으로 정점을 찍고 하락세를 이어오다, 2023년 공동주택 6개 단지 2900여 세대가 입주하면서 집행부가 목표하는 10만 달성도 가능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주시의 사례를 들어 효천지구, 에코시티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으로 65만7천여 명을 기록했지만, 올 4월 1만명이 감소했으며, 전주시의 인구가 줄어든 만큼 완주군과 김제시의 인구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와함께 관내 이동 추이 현상도 뚜렷했다며, 전입인구 15,840명 중 관내 전입이 56,819명으로 36.74%를 차지해 13개 읍면 중 삼례, 용진을 제외한 11개 읍면의 인구가 감소 중으로 봉동지역은 26,030명에서 현재 24,871명으로 꾸준한 하락세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최근 3년 완주군 연령별 인구현황,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노인 복지비용 지출 추이, 최근 완주군 자연감소현황, 완주군 출생아, 사망자 수 등의 자료를 제시하며, 자연감소를 극복하는 것이 인구정책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어진 질문에서 ▲자연감소와 관련해 현재 완주군이 주안점을 두고 있는 사업과 정책 ▲첫째아 출산장려금 1천만원 확대 지금, 지자체와 기업이 상생하는 ‘완주군 일자리-인구정책’제안에 대한 적극적 검토 의향 ▲완주군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가칭 ‘인구일자리정책과’ 신설 등에 관해 질의 했다.

유희태 군수는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교육인프라 확충, 귀농귀촌 활성화, 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유입은 물론 인구유출 방지를 우한 정책을 병행 ▲전북 타시군에 비해 적은 것을 감안, 출산장려금에 대한 점진적 확대에 대해 충분히 검토 ▲일자리 창출을 통한 인구유입 효과 극대화 위해 지역활력과를 신설해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 중에 있으며, 완주경제센터가 구축되면 관내 기업을 대상으로 인구정책 홍보는 물론, 동참을 위한 다각적 노력을 펼쳐 가겠다고 답했다.

이주갑 의원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완주군의 현재 인구정책 지표는 양호편이나, 장기적으로 사망자 수가 출생자 수를 초과하는 자연감소 현상을 막지 못하면 완주군 역시 다른 인구소명지역과 똑같은 상황에 직면 할 것”이라며, 이같은 사항을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완주에 살수록, 완주에서 아이를 낳을수록, 완주에서 기업할수록 행복하다!’라는 이야기가 들려오면 좋겠다”며, “미래를 예측한 인구정책, 완주형 인구정책이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완주=김명곤 기자

전북타임즈신문

<저작권자 전북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