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3년 고창미술작가 창작전시회, 고창문화의 전당 전시실에서 열려

기사승인 23-06-12 16:0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고창군 고창문화의 전당 전시실에서는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소원 이복남 작가의 ‘실로 그린 그림 자수이야기’,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월강 김동훈 작가의 ‘서예와 문인화의 만남’등 총 2회에 걸쳐 고창미술작가 창작전시회가 열린다.

(사)한국미술협회 고창지부(지부장 권애란)가 주관하고 고창군이 후원하는 이번 전시회는 소원 이복남 작가와 월강 김동훈 작가가 오랜 시간 공들여 만든 작품들로 지역 문화 예술계의 발전에 기여하고 지역 주민과 예술인들이 문화예술을 공유하고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전시되고 있는 소원 이복남 작가는 73년 광주여성회관에서 전통자수를 수료한 이래로 50여년 동안 자수의 길을 걸어왔다. 틈틈이 한국화를 익혀 전통자수에 소묘적 요소를 결함하는 것으로써, 단순히 전통적 자수기법을 답습하는 것이 아닌 회화적 자수의 세계를 구축하여 전통자수의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전시되는 월강 김동훈 작가는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분 4회 입선, 전라북도 미술대전 서예부분 초대작가 문인화 부분 특선 등 한국 서예 예술발전에 크게 도움을 주었다.

고운기 고창군 자치행정국장은 ‘고창 미술작가 창작전시회를 위해 애써주신 권애란 지부장님을 비롯한 회원분들과 작가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이복남 작가님, 김동훈 작가님처럼 수많은 문화예술인들이 묵묵히 고창의 예술발전을 위하여 꾸준히 활동해 주신 덕분에 고창군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음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며 ‘이번 개인전이 군민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좋은 성과를 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창=조종옥 기자

전북타임즈신문

<저작권자 전북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