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정연구원 선도적 정책 및 미래도시 모델 개발 중점 전략 제시

기사승인 24-02-28 17:55

공유
default_news_ad1

연구역량 강화 및 지역맞춤형 정책 연구조직 구축

전주시정연구원(원장 박미자, 이하 연구원)이 올 한해 지속가능한 도시 구현과 전주시민의 큰 꿈을 실현하기 위한 지역 맞춤 정책연구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박미자 전주시정연구원장은 ‘2024년도 주요계획’을 설명하는 브리핑을 열고 “올해 시정 발전을 위한 분야별 정책연구와 연구역량 강화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추진 전략으로는 △선도적 정책 및 융합형 미래연구과제 발굴 △지역맞춤형 정책 연구조직 구축 △시민체감 정책플랫폼 구현 등을 제시했다. 

연구원은 전주시 현안 및 중점 추진사업에 관련 연구과제와 전주의 중장기적 미래 비전을 설계할 수 있는 융합형 미래 연구과제에 집중한다. 

연구원은 또 긴급히 요구되는 연구나 정책분석을 수시로 시행함으로써 시 정책에 활용되도록 지원하고 연구역량 향상과 경영 안정화를 위해 시정과 관련성이 높은 법정계획 수립 등 위·수탁 과제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연구과제에 선정된 이후에는 진행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평가 체계를 마련해 연구성과를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 현재 채용 절차가 진행 중인 경제산업·행정 분야에 대해서는 연구직을 충원 후 연구과제를 추가하고, 연구과제에 따라 석사급 위촉연구원도 선발해 연구역량을 높일 예정이다.

연구원은 연구과제 수행 및 정책현안 수립 단계에 각계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기 위한 연구부대사업 및 지원사업도 다각적으로 추진한다.

또 연구원은 정책 수요자인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 플랫폼 구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펼친다.

이를 위해 △전주 큰 꿈, 연구과제 특별공모 △시민참여 정책랩 운영 △전주발전 포럼 등 시민과 전문가가 함께하는 연구 시스템을 구축한다. 

연구결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정책브리프 및 간행물 발간 △지역 관련 연구자료 수집과 집적화 △ 연구성과물 수시 공개와 성과보고회 등도 추진한다.

박미자 전주시정연구원장은 “앞으로 지역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연구원 운영체계를 조속히 완비하고, 선제적이고 실용적인 지역맞춤 정책연구를 본격화하겠다”면서 “전주시의 아이디어 뱅크, 솔루션 뱅크, 데이터 뱅크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제 전주시정연구원 조직체계는 △행정지원 및 미래 전략을 담당하는 ‘경영전략실’ △경제산업, 사회문화, 도시공간 연구를 담당하는 ‘시정연구실’ △탄소중립지원센터로 운영 중이다.

/김영태 기자

김영태 기자

<저작권자 전북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