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전북 최초 랜선 시정설명회 가져

입력 : 21.02.18 15:55|수정 : 21.02.18 15:55|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온라인 비대면 소통으로 주민과의 공감대 형성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전북 최초로 온라인 비대면 화상대화 방식의 2021년 랜선 시정설명회를 개최하고, 시민들과 새로운 방식의 공감대를 형성해 관심이 집중된다.
 
시에 따르면, 이번 랜선 시정설명회는 남원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도입한 온택트 행정의 일환에서 마련된 것으로 지난 17일 동충동을 시작으로 오는 4월 1일까지 이어진다.
 
남원시는 그동안 평소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시정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대면 방식의 시정설명회를 펼쳐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해 코로나 확산 위험은 줄이고 소통의 질은 더욱 높이기 위해 소통방식을 전환,‘온라인 쌍방향 소통·공감 방식’을 도입했다.
 
특히 시는 사상 첫 랜선 시정설명회 개최를 위해 시청 강당에 화상 회의 공간을 꾸미고 읍면동 마을회관마다 노트북(TV), 와이파이 에그, 웹캠 등을 설치해 온라인 소통창구를 구축했다.
 
이에 이번 시정설명회에서는 시장과 주민들이 zoom을 활용한 가상공간에 실시간으로 참여하며, 이 자리에서는 △시정 운영계획과 주요 현안 설명 △새해 덕담 △읍면동 주요계획·현안 설명 △시민과의 랜선 대화 순으로 약 1시간가량 소통‧공감이 펼쳐진다.
 
지난 17일 첫 번째로 열린 비대면 시정설명회에 참석한 김천수 동충동자치발전협의회장은 “새로운 방식의 시정설명회라 신기하기도 했고, 토크 쇼 같은 대화를 하다 보니, 마치 방송에 출연한 느낌이었다”면서 “지난해는 코로나로 인해 설명회가 중단됐는데 올해는 이렇게 시정설명회가 개최되니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랜선 시정설명회는 우리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도입한 아주 특별하고, 유연하고, 소통행정”이라면서 “시정설명회에서 제시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건의사항 등은 해당 부서와 적극적으로 검토,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시장은 “올 한해는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고 주요 시정 현안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남원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을 듣고 다함께 행복한 남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2021년‘행복한 시민 더 큰 남원, 우리가 함께 합니다.’라는 시정 목표를 세우고 直心必遂(직심필수)의 자세로 민선 7기 후반부를 만족시킬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남원=정하복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