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19일부터 ‘장바요-시장을 담다’ 앱 활용해 신중앙시장 온라인 장보기 배송서비스 운영

입력 : 21.07.19 17:07|수정 : 21.07.19 17:07|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정육, 채소, 반찬류, 농산물, 의류 등 40개 점포 입점, 주문 후 2시간 이내 배달 가능


전통시장에 직접 가지 않고도 신선한 농·수산물과 먹거리들을 주문 후 2시간 이내에 집에서 편하게 받아볼 수 있게 됐다.
 
전주시는 19일부터 온라인 쇼핑 배달 앱인 ‘장바요-시장을 담다’를 활용해 신중앙시장 온라인 장보기 배송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이 사업은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온라인 진출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추진되는 것으로, 신중앙시장 상인회는 서비스 도입을 위해 지난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전통시장 배달 앱 서비스 수행기관 중 한 곳인 ㈜쇼핑바스켓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민들은 스마트폰에 ‘장바요-시장을 담다’ 앱을 설치한 뒤 ‘전주신중앙시장’을 입력해 들어가 상품을 주문할 수 있다. 현재 정육, 생선, 반찬류, 채소 등 농산물, 의류 등 40개 점포가 입점해 있으며, 참여 점포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상품 배송은 오후 5시 전 주문 건에 한해 당일 2시간 이내에 배달되며, 일부지역을 제외한 전주 전역에 배달(유료)이 가능하다. 다음 달 14일까지는 오픈 이벤트로 3000원 할인쿠폰이 제공된다.
 
반봉현 신중앙시장 상인회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 전통시장 매출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배달 앱 도입이 전통시장의 매출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시는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문화관광형 특성화시장 육성화사업에 선정된 모래내시장에도 ‘놀장(놀러와요 시장)’을 활용한 근거리 배송서비스를 도입할 방침이다.
 
김태훈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장은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사업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한 전통시장 상인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경제 활성화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희성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