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친환경 장사시설 대폭 확충

입력 : 21.07.19 17:10|수정 : 21.07.19 17:10|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전주 및 남원승화원 시설 노후화에 따라 화장시설, 화장로 개축
군산시 봉안당, 정읍시와 고창군에 자연장지 조성
22년 전주·군산·정읍에 봉안당 신축, 부안·순창 등에 자연장지 조성

전북도는 매장이 아닌 화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문화가 정착함에 따라 친환경 장사시설을 확충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사회문화적 가치관의 변화와 묘지공간의 부족, 국토훼손 증가, 생태환경 변화 등 각종 사회문제 발생으로 화장이 늘어나는 추세다. 2019년 화장률은 전국 88.4%, 전북은 2011부터 매년 2~3% 증가해 85.6%로 나타났다.
 
현재 전북지역에는 5개 화장시설에서 26개의 화장로를 운영하고 있다. 봉안시설은 공설 9개를 포함 26개소, 자연장 시설은 공설 5개를 포함해 1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전주 및 남원승화원은 시설 노후화에 따라 기존 위치에 화장시설 및 화장로를 개축하고 있다. 군산시는 봉안당, 정읍과 고창은 자연장지를 조성 중이다. 22년에는 전주, 군산, 정읍에 봉안당을 신축하고 부안과 순창 등에 자연장지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전북도는 시·군에서 장사시설 확충을 위해 장사시설 유치를 희망할 경우 조기에 완공 될 수 있도록 사전절차 이행 및 국비 조기확보 등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김현옥 전라북도 노인복지과장은 “국토의 효율적 이용 등 공공복리 증진을 위해 자연친화적 장사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인식개선 제고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묵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