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 ‘지혜의 반찬’ 전달

입력 : 21.07.20 15:14|수정 : 21.07.20 15:14|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시, 20일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 개인별 희망도서 2권씩 전달
2016년 이후 2억4522만 원 후원받아 방학마다 1000명에 후원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엄마의 밥상’ 사업을 추진 중인 전주시가 책으로 마음의 양식을 채울 수 있는 ‘지혜의 반찬’ 사업을 6년째 이어오고 있다.
 
시는 20일 여름방학을 맞아 ‘마음이 함께 성장하는 지혜의 반찬’ 사업의 일환으로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게 개인별 희망도서 2권씩을 전달했다.
 
 ‘남들이 보던 책이 아닌 새 책을 읽어보고 싶다’는 취약계층 아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2016년 시작된 이 사업은 전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아동·청소년들이 독서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여름·겨울방학마다 맞춤형 도서를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도서 지원에는 휴비스, 전주시치과의사회, ㈜내쇼날모터스, 앤아이씨(주) 등의 정기 후원과 개인, 단체, 사기업 등이 후원한 성금으로 추진된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총 2억4522만 원이 후원됐다.
 
이번에 지원한 도서는 시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7일까지 참고서와 문제집, 만화, 잡지, 만들기 책 등을 제외한 희망도서를 조사 받은 뒤 협약을 맺은 전주서점조합에서 구매했다. 
 
시는 ‘지혜의 반찬’ 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 다음 달 도서지원 만족도 조사를 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도서 지원을 위한 후원자 발굴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매일 아침 300여 명의 아이들에게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엄마의 밥상’ 사업을 7년이 넘도록 이어오고 있다. 매월 후원금과 후원물품을 기부하는 개인 후원자 15명을 비롯해 정기 후원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등 누적 후원금액은 9억9832만 원에 달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혜의 반찬 사업은 ‘친구들이 읽다 만 헌 책 말고, 서점에서 안 팔려서 주는 책 말고 읽고 싶은 책이 필요하다’는 아이들의 편지를 통해 시작됐다”면서 “단순한 도서 기증사업이 아닌 소외계층 아동들의 마음의 양식을 채워 마음과 정신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도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희성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