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장애인, 차별경험 낮고 인권 인식 높다

입력 : 21.10.27 10:43|수정 : 21.10.27 10:43|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장애인인권·차별인식 실태조사 연구보고서 발간

완주군(군수 박성일)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은 차별경험이 낮고, 인권에 대한 인식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완주군 장애인복지관(관장 조성문)은 지난 4월부터 완주군 거주 장애인 26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완주군 장애인인권·차별인식 실태조사’에 대한 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
 
조사는 1달여간 전화 및 방문조사로 이뤄졌으며, 문항은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상황인식, 장애인 인권에 대한 차별경험 및 분야별 인권보장(접근권, 건강권, 생활권, 문화권)으로 구성됐다.
 
조사결과 장애로 인해 평소 차별을 받고 있다고 느끼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혀 느끼지 않는다가 64.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어 가끔 느낀다 19.0%, 별로 느끼지 않는 다가 12.3%로 나타났다.
 
공공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 불편함에 대해서는 79.1%가 없다고 답변했다. 다만, 89.2%가 접근성과 이동권의 보장을 위해 제도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인권과 관련해서는 인식도가 높게 나타났다. 평소 인권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70.1%, 또한 67.2%가 인권의 뜻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대한 인지도는 낮게 나타났다. 전혀 들어본 적이 없다가 53.4%, 알고 있다는 30.2%로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완주군은 이번 조사를 토대로 장애인 차별행위와 인권보장 실태를 파악하고 장애인 권익옹호 환경조성을 만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김동준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장애인 차별 감소 및 인권향상을 위해 활용하겠다”며 “앞으로 장애인이 살기 좋은 완주군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 7월 ‘완주군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관내 지역상가와 다중이용시설에 무장애경사로를 설치하고 의사소통 약자를 위한 알기쉬운 그림 메뉴판을 보급하는 등 장애인인권 향상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완주=김명곤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