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20년후 익산미래”...익산도시발전 청사진 시민공론화

입력 : 21.10.28 14:22|수정 : 21.10.28 14:22|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2035 익산 도시기본계획수립(안) 공청회 온라인 개최
역사문화 미래행복도시 익산발전상, 주민, 전문가 시민계획단과 5차례 논의 끝 선정
역사문화도시, 물류거점도시, 일자리 경제도시, 환경친화도시 4대 계획 목표 제시


  익산시가‘역사문화와 미래가 함께하는 행복도시 익산’라는 ‘2035 익산 도시발전’ 청사진을 제시했다.
 
  시는 기존 2025년 도시기본계획을 점검하고 백제역사문화, 유라시아철도 거점도시, 세계식품산업 중심지 등 익산 도시자원을 토대로 시민들과 함께 성장전략과 도시미래상 설계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를 위해 시는 미래 발전방향을 설정하는‘2035년 익산 도시기본계획수립(안)’에 대한 주민공청회를 29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세미나실에서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도시기본계획은 도시관리방안 마련과 도시성장전략 및 도시미래상을 설정ㆍ제시하는 종합계획으로 도시관리계획 수립의 지침이 되는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는 계획의 개요, 도시미래상, 계획목표와 지표설정, 공간구조, 부분별 계획과 이에 따른 정책계획 및 전략 등을 2035년 목표의 익산시 미래에 대해 시민과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다.
 
 시는 시민계획단을 구성해 2019년 5월부터 5차례 걸쳐 열띤 토론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분야별 추진전략과 과제를 도출하여 종합적으로 ‘역사문화와 미래가 함께하는 행복도시 익산’ 미래상을 선정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백제역사문화 및 자연자원을 활용한 역사문화도시, 유라시아 철도 기반 물류거점도시, 세계식품산업 및 4차산업 분야 일자리 경제도시, 전국 최초 환경친화도시 등 4대 계획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구체화해 나간다.
 
 시는 이에 앞서 기존 2025년 도시기본계획을 재진단하고 도시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2035년 익산 도시기본계획(안) 수립에 착수했다.
 
 이번 도시기본계획수립은 시민들의 관심과 계획수립의 중요성을 인식해 장기적인 준비과정을 거치며 시민들의 합의를 찾는데 특히 집중해왔다.
 
 이에 따라 공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고려하여 공청회 장소에 주민 참석이 불가한 대신에 익산시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2oz_Gh__7Z8xL3ykgG9eKg) 을 활용하여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의견 제출은 공청회 개최 이후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익산시 도시개발과로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이메일, 팩스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다음달 12일까지 익산시로 접수된 시민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2035 익산도시기본계획(안)을 재정비한 뒤 관련 부서 협의와 의회 의견 청취 등 관련절차를 거쳐 내년 전북도의 승인을 얻을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2035 익산도시기본계획은 훗날 20년을 내다보는 익산시의 미래 발전 방향을 설정하는 매우 중요한 절차인 만큼 최대한 다양한 의견을 모아야 하며 공청회에 참석하지 못하시는 시민 분들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김성량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사평로 14 (덕진동1가, 2층) │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