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전주시장,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

입력 : 21.12.08 17:04|수정 : 21.12.08 17:04|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전주만의 독서문화 콘텐츠와 특별한 도서관 인프라를 구축해온 공로 인정받아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를 만들고 있는 김승수 전주시장이 국내 출판인들로부터 대한민국 독서출판문화 활성화를 위해 힘써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승수 시장은 8일 서울 아만티호텔에서 한국출판인회의 주최로 열린 ‘출판인의 밤’ 시상식에서 독서문화 및 출판문화 진흥에 이바지한 공로로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을 수상했다.

한국출판인회의는 출판문화·산업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책과 함께 문화적 의미를 새기고 책의 존엄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1년부터 독서와 출판문화 향상에 기여한 인사를 올해의 출판인으로 선정해 본상과 공로상, 부문별상, 특별상 등을 시상하고 있다.

김 시장은 전주를 삶의 중심이 되는 도서관이자 가보고 싶은 책 여행 도시로 만들고, 전주만의 독서문화 콘텐츠와 특별한 도서관 인프라를 구축해오는 등 다양한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의 출판인상의 특별상 부분 수상자로 결정됐다.

대표적으로 김 시장은 전주를 대표하는 책 축제인 ‘전주독서대전’을 지난 2017년부터 해마다 열어 작가 강연과 공연, 전시, 학술토론, 독서체험 등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독서 프로그램을 운영했으며, 올해에는 5년 동안 100권의 고전(古典)을 함께 읽는 독서운동인 ‘고전 100권 함께 읽기’도 시작했다.  

김 시장은 또 독서문화를 확산시키고 지역서점의 경영 안정을 돕기 위해 ‘전주책사랑포인트 책쿵20’을 도입했으며, 전주 곳곳에 들어선 특화도서관을 버스를 타고 둘러보는 여행 프로그램인 ‘도서관여행’ 프로그램도 선을 보였다.

여기에 김 시장은 시민들이 언제든지 책을 읽고 책과 놀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도 힘써왔다. 시청 로비를 열린 도서관으로 만든 책기둥도서관을 비롯해 학산숲속시집도서관, 첫마중길여행자도서관, 팔복예술공장 이팝나무그림책도서관, 전주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도서관 등 다양한 특화도서관이 조성됐으며, 딱딱했던 정형적인 도서관 분위기에서 아이들이 책과 함께 놀면서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책놀이터로 정비하는 개방형 창의도서관 사업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 트윈세대(12~16세) 전용공간으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내에 조성된 ‘우주로 1216’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사)한국건축가협회의 ‘2020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새로운 공공도서관 모델을 제시한 것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이 아니라 시민 삶의 중심 공간이어야 한다”면서 “도서관을 통해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삶이 다시 책이 되는 도시, 도서관 여행으로 시민뿐 아니라 여행자에게도 사랑받는 인문관광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희성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364(금암동) 남강빌딩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