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공모 선정... 산악열차 시대 연다

입력 : 22.06.24 16:56|수정 : 22.06.24 16:56|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국토부 공모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유치
도와 남원시 협업 통해 국비 2백78억원 확보


전북도는 전국 최초로 산악벽지 주민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도와 남원시는 국토교통부의 위탁을 받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시행하는 ‘산악용 친환경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 남원시의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산악용 친환경운송시스템 시범사업’은 대중교통 접근이 어려운 산악지역을 대상으로 자연환경의 인위적 개발 없이 기존 교통인프라를 활용하여 시범노선(L=1km) 건설을 통해 산악철도의 성능 및 안전성 검증을 위한 사업이다.
산악용 운송시스템 개발로 급경사(최대 10.2°), 급곡선(최소 반경 10m) 지역에서 운행이 가능하고 겨울철 폭설과 결빙으로 도로 통행이 금지되는 지역에서도 산악벽지 주민의 교통기본권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향후 남원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연구개발 검증을 위해 2026년까지 국가연구개발비 2백78억원을 투입하여 지리산 일대 고기삼거리~고기댐 구간에 차량기지 및 검수고 건설, 차량(3량 1편성) 제작 등 시범노선(1km)을 구축하게 된다.



또한 시범노선 구축에 그치지 않고 육모정~고기삼거리~정령치에 이르는 13km 구간에 총사업비 9백81억원을 추가로 투입하여 상용 운영을 위한 실용화 노선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사업계획구간인 육모정~정령치는 그간 매 동절기 11월부터 다음연도 3월까지 폭설과 결빙으로 인해 5개월간 차량이 통제되어 지역주민의 이동에 제약이 많았던 구간이다.

공모에 선정된 시범 및 실용화노선이 건설되면 주민들의 교통 이동권 확보뿐만 아니라 전국 최초 국립공원인 지리산의 경관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관광객들로 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원=정하복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364(금암동) 남강빌딩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