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년 국회의원 1명은 확실히 준다.

입력 : 23.02.01 16:07|수정 : 23.02.01 16:07|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익산갑·을 합구, 남원·임실·순창 및 김제·부안 선거구 붕괴
제22대 총선 현행 선거구 획정기준.... 도내 국회의원은 9명으로 축소


제22대 총선에서 전북의 국회의원 정수는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일 기준일인 1월말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라 현행 10명에서 1명은 확실히 줄어들게 되며 최악의 경우 2명도 줄어들 우려도 있다.

1일 본지가 행정안전부가 공개한 지난 1월말 주민등록 인구 통계 자료와 현행의 선거구별 인구기준을 적용한 결과 익산갑·을 선거구와 남원·임실·순창 및 김제·부안 선거구가 기준 미달로 합구 또는 붕괴되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라 제22대 선거구 주민등록 인구 획정기준일은 2023년 1월말이고 선거구별 획정 기준 인구는 최소 13만9000명, 분기 기준은 27만8000명이다.

따라서 익산갑·을 선거구는 익산시의 인구가 27만3266명으로 분구 기준에 4734명이 부족하여 익산 선거구로 합구되면서 1개의 선거구가 줄어들게 된다.

또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의 인구는 13만912명으로 최소 선거구 기준인구에 8,088명이 부족해서 붕괴되고, 김제·부안 선거구의 인구도 13만1681명으로 7,319명 미달로 무너지면서 인근 시·군과 선거구가 재 획정, 1개의 선거구가 무조건 줄어들게 된다.  

물론 현행의 선거구 획정기준 인구에도 불구하고 선거구 획정과정에서 익산시와 김제시를 병합하여 익산·김제갑·을 선거구로 재편할 경우에는 익산시의 선거구는 분구될 수 있다.

이와함께 국회 정개특위가 지난 1월말 전국의 인구가 4년전에 비해 39만6269명이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선거구 최소 인구를 3000명까지 낮추거나 현행의 253개 지역구를 확대하게 된다면  익산 갑·을 선거구는 현행과 같이 독자적으로 유지될 개연성도 있다.

하지만 지역구를 대폭 확대해서 최소 선거구 인구를 13000명대로 축소하지 않는 한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와 김제·부안 선거구는 형행과 같이 유지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북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지방의 정치력은 국회의원 수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면서 “국회의원 정수가 10명에서 8~9명으로 줄어들게 되면 전북의 정치력도 그만큼 줄어들게 되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전북의 경제까지도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김영묵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364(금암동) 남강빌딩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