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생명산업 수도 전북, ‘그린바이오’ 거점 선점

입력 : 23.03.27 16:34|수정 : 23.03.27 16:34|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도, 농식품부-7개 시도와 그린바이오산업 업무협약
도, 미생물 종자 동물용 의약품 등 그린바이오 안착


전북도가 농생명산업의 수도로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7개 시도와 함께 명실상부한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의 핵심에 안착하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김관영 지사는 27일 농식품부가 서울대학교 평창캠퍼스에서 개최한 그린바이오산업발전 협의회발족식에 참석해 농식품부, 7개 시도와 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행사에는 김 지사,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김진태 강원지사와 5개 시(경북, 대전, 충북, 경남, 제주) 부단체장, 그린바이오 거점기관 및 전문가, CJ제일제당 등 기업 관계자 1백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북도를 비롯한 각 기관은 발전 협의회 구성 등 그린바이오 산업 활성화를 통한 농업인의 소득증대, 농업과 그린바이오 산업의 연계 강화 및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그린바이오산업발전협의회는 전북도를 비롯해 관계 부처 및 기관, 기업·단체 등 다양한 민관 관계자가 참여해 그린바이오 산업 규제 효율화를 위한 사회적 협의체계 생명공학기술 적용 농식품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관 합동 연구 기업 간 네트워킹 그린바이오 데이터 온라인 플랫폼 운영 등 ·관 협업을 통해 그린바이오 기업이 국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의회에 참여한 기관 중 종자산업진흥센터(김제),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정읍), 발효미생물산업화진흥원(순창),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익산) 그린바이오 거점기관 5곳 중 4곳이 전북에 소재하고 정읍에 위치한 ()에코비즈넷이 혁신 우수사례(미생물 사료첨가제 수출 모델)로 소개돼 농생명산업 메카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이를 통해 도는 그동안 관련 생태계 조성에 힘써온 종자(김제), 동물용의약품(익산), 미생물(정읍, 순창), 식품소재(익산) 등 기관이 그린바이오 주요 분야에서 핵심 기능을 담당하고 있어 국가사업 공모 대응 및 관련 기업 유치에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지사는 전북도가 선포한 농생명산업 수도 6대 전략 중 하나인 스마트 그린바이오산업 허브를 구축해 나가면 대한민국의 농생명 기업과 농업의 미래 먹거리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관춘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364(금암동) 남강빌딩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