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벗어나 온전한 일상으로 전환

입력 : 23.06.01 16:12|수정 : 23.06.01 16:12|전북타임즈신문|댓글 0
감염병 위기단계 심각에서 경계로…3년 3개월만에 조정
7일 격리 의무 등 대부분 방역정책 권고로 전환

전북도는 1일부터 감염병 위기단계가 심각에서 경계하향 조정된다고 밝혔다. 2020223일 감염병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조정한 이후 33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사회적거리두기, 실내·외 마스크 의무 착용, 확진자 격리의무 등 다양하게 추진된 방역정책 대부분이 권고로 전환된다. 이제는 일부 시설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만 남게 됐다.
 
달라진 방역정책으로 코로나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가 5일 격리 권고로 전환된다. 확진자·사망자 등 통계발표는 일일 단위에서 주 1회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기관은 입소형 감염취약시설과 병원만 유지된다. 또 해외입국자 입국후 3일차 검사권고도 종료된다.
 
그 밖에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들에게 주 1회 실시했던 선제검사 의무 조치도 이상이 있거나 다수인 접촉 등 필요시 시행하는 방식으로 완화되며 방역수칙 준수하에 음식물 섭취도 가능해졌다. 단계 조정에도 불구하고 도민을 위한 지원은 계속된다. 임시선별진료소 운영이 없던 전북도는 기존 선별진료소(25개소)를 그대로 유지·운영한다.
 
코로나 환자의 진단과 처방까지 한꺼번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435개소)도 그대로 유지된다. 또한 격리입원 치료비와 생활지원비, 유급휴가비 등도 유지되며 백신접종과 먹는 치료제도 무료지원이 계속된다.
 
코로나19 확진된 학생의 경우 격리 권고 기간의 결석(5)은 출석인정결석 처리된다.
등교 전 의심증상이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검사를 실시한 경우도 검사결과서 등을 학교에 제출하면 출석인정 결석으로 처리된다.
 
한편 전북에서는 202013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난달 31일까지 164833명이 확진됐다. 이는 전북 도민 60%에 달하는 수치다. 사망자는 1237명이다.
 
/유연순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33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달로364(금암동) 남강빌딩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