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전북교육청지부 "악성 민원, 행정실이 맡을 이유 없어"

입력 : 23.09.05 18:13|수정 : 23.09.05 18:13|최성민 기자|댓글 0
교육활동 관련 학부모 상담, 행정실과 직접적 연관 없어
학부모 민원 상담 전북교육인권센터가 담당해야 맞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교육청본부 전북교육청지부(이하 전공노)는 5일 전북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민원 대응팀과 학부모 민원 상담 관리자 업무에서 행정실을 제외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전공노 전북교육청지부는 "서이초 교사 사건으로 교권 문제와 학부모의 악성 민원이 교육계의 이슈가 되고 있다"며 "이에 따른 후속 대책으로 교육부가 내놓은 '민원 대응팀' 구축은 학부모 민원과 관련이 없는 일반직 공무원과 교육공무직에게 총알받이가 되라는 졸속 대책이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학교 행정실에서 처리하는 민원의 대부분은 단순 민원밖에 없다"며 "행정실은 학교의 시설 및 회계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이기 때문에 교육활동에 관한 학부모 상담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조는 "학부모 상담 사전 예약과 학부모 민원 상담 관리자 운영 지침을 교육인권센터가 아닌 총무과에서 일선 학교에 배포함으로써 행정실이 담당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결국 학교장 책임제는 무늬만 있을 뿐 민원과 관련성이 없는 행정실에서 책임을 떠안게 돼 공무원들의 원성이 크다"고 말했다.

전공노는 "전북교육인권센터가 맡아서 처리해야 할 일을 일반 행정 민원 부서에 넘겨 행정실까지 끌어들인 교권보호관은 일선 교육공무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성민 기자 
ⓒ 전북타임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54990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태진로 77 (진북동) 노블레스웨딩홀 5F│제호 : 전북타임스│ TEL : 063) 282-9601│ FAX : 063) 282-9604
copyright ⓒ 2012  전북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n8800@daum.net

Copyright 전북타임즈신문, All rights Reserved.